미스트 2007

2007년작인 스티븐 킹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SF 호러 영화이다. 주된 스토리는 미국의 한 마을이 안개가 쌓이고 마을사람들은 마트에 갇힌 채 마트 바깥에선 스타쉽 트루퍼스를 연상케 하는 대형,소형 괴생명체들이 난립한다는 내용.

워킹데드의 안드레아가 여주인공이며, 그외에 워킹데드에서 안타깝게 사망했던 데일, 그리고 현재 워킹데드 최고인기캐릭터인 캐롤이 등장하는 등 몇몇 반가운 얼굴들을 볼 수 있다.  OCN에서도 여러 번 틀어주었기 때문에 대부분의 분들이 한번쯤은 지나가다가도 보았을 영화.

괴물들이 날뛰기 때문에 밖으로 나갈 수 없는 이러한 위기 상황에서 대형 마트는 사실 사람들의 로망이다.  유통기한이 넉넉한 식료품들이 쌓여 있기 때문에 사실 몇년을 풍족하게 살 수 도 있어서 상당한 안도감을 가져다 주기 때문인대, 따라서 배경을 대형마트로 한 영화는 필연적으로 내부 갈등 or 외부 침입 두 가지를 적절히 조합해서 긴장감을 유발하는 전략을 쓴다.(그렇지 않으면 베어그릴스 류의 생존 다큐가 될 테니까)

개인적으론 내부 갈등 없이 외부 침입 노선을 선택하는 시나리오를 선호하는지라 이 영화는 보다가 채널을 돌려버리는, 내 기준으론 흔치 않은 선택을 했었는데, 내부 갈등이 아무리 짜증나더라도 왠만하면 끝가지 보는 것이 좋은 영화. 상당히 신선한 결말을 보여준다. 흔히 현실에서 볼 수 있는 결말이지만 영화로는 잘 등장하지 않는 그런 결말을 말이다.

로튼토마토 전문가지수 73%, 유저지수 65% 로 그럭저럭 평은 선방했으며 1천 8백만달러의 제작비로 전세계 흥행수입 5천7백3십만달러를 기록. 원화로 환산하면 200억의 제작비로 630억원의 흥행수입을 올려서 200억 이상의 순수익을 달성했다.

This entry was posted in 미분류.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