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씽 The Thing 1982 – 존 카펜터 감독

1982년작. 2011년엔 프리퀄 작품까지 발매.

이전글에 소개한 에일리언과 더불어 오마쥬도 많이 되는 등 후대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수작이며 지금 봐도 상당히 괜찮은 영화입니다.

1982년작이지만 2011년에 프리퀄까지 발매되었기에 2011년도 이후에 이 영화를 보는 분은 시대를 잘 타고난 것.  1982년작은 무려 커트 러셀이 주인공이다.

image01

예전 영화라 껄끄러운 경우는 위 사진의 2011년작을 먼저 봐도 무방(어차피 2011년작이 프리퀄이니까. 게다가 메리 엘리자베스 윈스티드가 주연이다.)

2011년작이 흥행에선 부진했지만 1982년작도 흥행에선 부진했다. 사실 블레이드러너도 흥행은 못했다. 시대를 앞서간 수작들이었던 셈.

This entry was posted in 미분류. Bookmark the perma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